결론부터 말하면 H.264/AVC 디코더 간의 화질 차이는 없습니다.

모든 H.264 디코더는 동일한 출력을 하도록 만들어집니다. (H.264 표준을 제대로 지킨다면요.)

똑같은 H.264 영상인데 화질이 달라보인다면 디코더의 문제가 아니라 후처리의 문제입니다.

비디오 필터를 사용했다거나 렌더러가 다르다거나 하는 등 디코딩 이후의 처리과정 때문에 그렇게 보일 수는 있으니까요.

다시 말하면 디코딩 단계를 거쳐서 나오는 최초의 출력물인 YUV 데이터는 모든 H.264 디코더에서 똑같습니다.

이 YUV 데이터에 여러가지 후처리가 더해지면서 재생기기마다 다르게 보여질 수도 있는 것이죠.


그래서 H.264 디코더는 화질이 아니라 속도를 따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유명한 CoreAVC 디코더 같은 경우도 "세상에서 가장 빠른 H.264 디코더"라는 광고 문구를 사용하죠.


H.264 영상이라면 모든 디코더가 똑같은 데이터를 출력하기 때문에 그 데이터를 얼마나 빠르게 출력하는지가 비교 대상이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MPEG-2 또는 MPEG-4 Visual 같은 표준에서는 디코더에 따라서 출력물이 다르게 나오기도 합니다.

디코딩 과정 중 하나인 역 주파수 변환(iDCT)이 유일하게 정해져있지 않고 어느정도의 기준만 충족하면 된다고 정의돼있기 때문입니다.

해당 기준을 충족하기만 한다면 iDCT를 어떻게 설계하든 상관없기 때문에 디코더에 따라서 출력물이 달라질 수도 있는 것이죠.

(100% 동일하지는 않을 수도 있다는 뜻이고, 디코더들의 출력물은 거의 비슷하거나 같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표준을 만들 이유가 없겠죠.)


그에 반해서 H.264/AVC 표준은 iDCT를 하나의 방법으로 유일하게 정해놓고 있기 때문에 모든 디코더의 출력물이 동일하게 나오는 것입니다.




'인코딩 일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상파 3D 듀얼스트림 시범방송  (4) 2013.01.09
인코딩 속도와 비트레이트  (18) 2013.01.04
H.264/AVC 디코더 간의 화질 차이?  (1) 2012.12.15
x264 QP 값의 범위  (6) 2012.12.13
H.264/AVC 인코딩과 레벨  (2) 2012.12.13
영상의 해상도와 16배수  (0) 2012.12.12
Posted by 김코덱